밀양 Secret Sunshine

EFF 한국영화사특별전
2018년 05월 21일

신애는 남편의 죽음 이후, 그의 고향인 ‘밀양’으로 떠난다. 새로운 출발지라 믿었던 밀양은 아들 준이를 잃은 후 고통의 공간이 된다. 신애에게 안정을 가져다 준 것은 뜻밖에도 한 번도 믿지 않았던 하느님이다. 목 놓아 울음을 토해내는 신애를 다독여준 교회 안에서 그는 잠시나마 구원을 꿈꾼다. 그러나 그를 다시 살게 했던 신앙이 헛된 믿음임을 깨달은 순간, 신애는 또다시 처참히 무너진다. 그럼에도 작품은 신애가 두 발을 땅에 딛고 서서 살아갈 미래를 흐릿하게나마 비춘다.
작품은 피해자에게 ‘용서하라’고 몰아붙이지 않는다. 피해자가 고통받는 모순적인 세상 속, 작품은 주인공 신해를 통해 관객에게 질문을 던진다. 용서는 누구의 몫이며, 우리는 과거의 상처로부터 어떻게 나아가야 할 것인가.
<한국영화사 특별전>의 바보들의 행진(하길종, 1975), 8월의 크리스마스(허진호, 1998), 쉬리(강제규, 1999), 가족의 탄생(김태용, 2006), 밀양(이창동, 2007)의 상영은 저작권법 제29조에 의거, 이에 위배되지 않음을 한국저작권위원회로부터 확인받았습니다.

감독명이창동
상영시간141min
상영일2018년 05월 21일 부터
2018년 05월 23일 까지
섹션명EFF 한국영화사특별전

DIRECTOR/감독

이창동

ko_KRKorean
en_USEnglish ko_KRKore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