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이화영화제 Ewha Film Festival <작은 영화의 함성> 심사결과 공고

 

2019 이화영화제 Ewha Film Festival

 

<작은 영화의 함성> 심사결과 공고

2019 이화영화제 <작은 영화의 함성>에 관심을 가지고 참여해 주신 참가자분들에게 깊은 감사를 드리며 수상작 및 상영작을 아래와 같이 발표합니다.

 

2019. 4. 26
이화영화제/이화그린영상제

 

1. 상영작(가나다 순)

작품명 감독
6974 이지희
9월 신나리
난기류 고이든
만다린 안보정
목련분재 송지은, 조주영
무기들의 시간 허건
사이 한동준
선풍기는 고장났나 이여진
조용한 화원 임가영
히키코모루 유명한

2. 수상작

 

수상부문 상금 작품명 감독
EFF 이화프라이즈 2,000,000 9월 신나리
EFF 그린프라이즈 1,000,000 6974 이지희

**시상식은 2019이화그린영상제 개막식과 함께 진행됩니다.

 

3. 심사 개요 및 총평

A. 심의 일자 및 장소

– 1차 예선 심사 : 2019. 4. 4

– 2차 예선 심사 : 2019. 4. 14

– 최종 심사 : 2019. 4. 15

** 사전에 공지했듯, 비전공생이 아닌 영화과 학생과 대학(원)생이 아닌 졸업생의 작품은 심사에서 제외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 또한, 같은 행사인 EMAP에서 동시에 지원을 받았던 뮤직비디오 두 편 또한 심사에서 제외되었습니다.

B. 최종 심사 위원

심의위원 소속
맹수진 서울환경영화제 프로그래머
이현정 영화감독
최낙용 아트하우스모모 부사장

C. 심사평

비전공 영화인들의 창작과 배급 활동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된 <작은 영화의 함성> 공모전에는 총 6편의 영화가 선정되었다. 워낙 다양한 미학적 스타일과 고유한 개성을 지닌 영화들의 우열을 가린다는 것은 애초에 불가능했다. 심사위원 모두 6편의 영화가 보여주는 각양각색의 개성과 재미에 영화 보는 즐거움에 흠뻑 취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 최종적으로 시각매체인 영화 형식에 대한 깊이 있는 고민을 보여준 영화들 가운데서 한 편을, 그리고 익숙한 형식 속에서 사회적 편견에 맞선 여성들의 이야기를 대중적으로, 설득력 있게 풀어간 영화들 가운데서 한 편을 선정하였다. 신나리 감독의 <9월>과, 이지희 감독의 <6974>이 영예의 수상작이다.

 

1위는 신나리 감독의 <9월>에 돌아갔다. 감독이 우연히 보게 된 사진 한 장에서 시작된 이 영화는 어떠한 설명이나 대화, 장식 없이 오직 이미지의 힘만으로 특정한 시간과 공간에 놓인 사진작가 모녀의 감정과 관계를 묵직하게 담아낸다. 카메라는 자연의 품에 안긴 모녀를 통해 그 시간, 그 공간의 세밀한 분위기를 잡아내면서 그들 사이의 충만한 연대감까지 전달한다. 침묵이 얼마나 강렬한 언어인지, 이 사진 한 장과 영화는 유감없이 보여준다.

2위에 선정된 이지희 감독의 <6974>는 시트콤 형식을 빌어 여성에 대한 온갖 편견을 고발하면서 이에 저항하는 여성의 모습을 유쾌발랄하게 보여준다. 코믹한 웃음 속에 날카로운 풍자를 배치한 이 영화는, 조금은 과장되고 도발적인 소품을 사용해 과장된 남근 권력에 기죽지 않는 이 시대 젊은 여성들의 씩씩함을 유쾌하게 풀어냈다.

4. 문의사항

[EFF/EGMF 사무국]

E-mail: eff.littlebutloud@gmail.com

2019년 04월 26일

ko_KRKorean
en_USEnglish ko_KRKore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