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EMF

이화영상제(EMF: Ewha Movie Festa)

이화영상제는 영상예술의 야외상영 페스티벌로서 이화영화제(EFF)와 이마프(EMAP/미디어아트 전시)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초록의 5월, 영상예술이 이화의 드넓은 캠퍼스로 탈출, 일대 향연이 펼쳐집니다. 영상제는 2001년도에 시작된 이마프로부터 그 맥을 이어오고 있으며 2018년부터 이화영화제를 런칭, 매년 우리 사회에 의미있는 방점을 찍게 됩니다.

이화영화제 (EFF: Ewha Film Festival)

이화영화제(EFF: Ewha Film Festival)은 이마프(EMAP)와 함께 이화영상제의 한 축을 담당하며 영상문화의 저변을 확대하기 위한 기획으로 2018년부터 시작되었다. 이화영화제는 그동안 국내외 유명 영화들과 독립영화들을 초청 상영, 동시대 문화의 현주소를 검토하고 영상예술의 역사를 조망하는 작업을 지속해왔다. 올해 온라인 플랫폼의 이화영화제는 변화한 시국 속에서 이화영상제의 목표와 발맞추어 신진 독립영화 공모 프로그램인 「작은 영화의 함성」 섹션을 중심으로 시대를 반영하는 젊은 영화예술인들의 날카로운 문제의식과 참신한 표현방식에 주목한다.

이마프(EMAP: Ewha Media Art Presentation)

이마프는 닫힌 공간을 벗어나 자연으로 나아가는 전시 방식을 택하고 있습니다. 흔히 화이트 큐브라 불리는 현대적 전시 공간은 20세기 초 예술의 ‘변형을 위한 정거장(the station of transfer)’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처음 고안되었습니다. 당시 예술적 혁신을 위해 이와 같은 공간이 만들어진 것처럼 현대영상예술에도 새로운 무대가 필요합니다. 이마프가 선택한 이화의 숲은 자연 그 자체이자 문명의 근원이며, 미래를 꿈꾸는 젊은 예술가의 산실입니다. 이마프 출품작의 주를 이루는 싱글채널 비디오는 영화와 CG, 설치미술과 인터랙티브, 웹아트 등과 맞닿아 있으며, 시간이나 공간의 제약 없이 작가의 메시지를 전할 수 있는 현대 영상예술의 결정체입니다. 이화의 숲과 싱글채널 비디오가 만나 빚어낸 독특함이 바로 현대 영상예술의 전망이자 이마프의 정체성이라 할 수 있습니다. 어디에서도 쉽게 볼 수 없었던 특별한 미디어아트들을 이화 정원에서 만나 보시는 건 어떨까요?

EMF 구조

주최

 

ko_KRKorean
en_USEnglish ko_KRKorean